DUPALO ORTHOPAEDICS 언론보도

[정신의학신문] 방아쇠수지증후군으로 인한 손가락 마디 통증, 치료방법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79회 작성일 22-11-23 14:13

본문

방아쇠수지증후군은 손가락마디통증과 움직일 때 방아쇠를 당기는 것처럼 걸리는 느낌이나 ‘탁’하는 파열음을 유발하는 질환으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연간 약 20만 명 이상이 겪는 대표적인 수지 질환이다.

원인은 손가락을 직업/생환환경 상 반복적으로 사용하거나 골프, 야구처럼 손가락에 충격이 큰 운동을 즐기는 경우 호발한다. 손가락을 구부리는 힘줄과 둘러싼 건막에 염증이 발생해 두꺼워지는 비후되어 본래 지나다니던 통로에 끼게 되면서 손가락마디통증을 비롯한 증상이 나타난다.

그렇다면 치료는 어떻게 진행될까? 두팔로정형외과 하승주 원장은 “손의 해부학적 위치, 기능과 질환의 특이성을 고려한 정확한 세부진단에 따른 선별치료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방아쇠수지증후군은 염증총량, 분포형태, 유착 유/무 그리고 조직의 손상정도를 종합해 Stage 1~3로 세부 진단할 수 있다.

Stage 1~2는 염증이 국소적인 단계로 힘줄이나 건막에 비후가 경미해 보존치료를 시행한다. 보존치료 방법은 비스테로이드성 약물과 FDA 공식 승인을 받은 파동형 고강도레이저 조직치료 그리고 마이크로 단위로 탙수와 강도를 조절할 수 있는 체외충격파 및 수지운동재활 치료를 시행한다. 

Stage 3는 염증의 분포가 넓고 조직 내 유착까지 발생한 경우로 수술적 치료가 불가피하다. 지금까지 수술은 피부를 수평이나 수직으로 절개한 뒤 치료하는 개방형 유리술로 진행됐다. 예후는 안정적이나 절개로 손상된 피부와 주변조직 회복을 위해 입원 및 기브스 등으로 인한 치료지연 부담이 높았다.

최근에는 이러한 부담을 낮추는 방법으로, 1mm 직경의 내시경을 이용한 유리술이 활용되고 있다. 수술과정은 손 부분(국소)마취 후 1mm 직경의 기구가 들어갈 작은 구멍(포털)을 통해 주변조직 침범없이 병변에 직접도달 한 뒤 염증을 제거하고 유리술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두팔로정형외과 하승주 원장이 지난 4년 간 내시경유리술 시행환자의 장기추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평균 수술시간은 10분이며 입원기간은 0.7일로 당일 수술/퇴원으로 진행됐다. 마지막으로 사고와 부상 등 외상요인을 포함해도 재발을 비롯한 합병증 발생률은 1% 미만에 안정된 결과를 보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